기사원문
기사원문

말세다. 성역의 직업인 교직이 성역이 되었다.

6학년 제자 꾀어 9차례 성관계한 30대 여교사 경찰 진술서

잘생겨서
서로 사랑하는 사이

경남경찰청에 따르면 A씨는 B군과 학교 내의 '창의적 체험활동'을 통해 만났다. A씨는 B군에게 "사랑한다" 등의 문자 메시지를 수차례 보냈고, "만두를 사주겠다"며 집 밖으로 불러냈다으며

자신의 나체 사진을 문자전송하며 귀가중인 제자를 불러냈다. ..
.
.
말세 중 상 말세네


기사원문
기사원문
신고
Posted by 장춘몽 장춘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