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재어록 #유병재
니가 아는 거라곤
니가 다 아는 줄 아는 것뿐
-유병재-
Posted by 장춘몽 장춘몽
<나는 찾았다>

나는 30년간 찾았다, 누이야,
저의 숨겨 있는 집
나는 30년간 찾았다, 누이야,
그래도 저는 어떤 곳에도 있지 않더라.
나는 30년간 찾아다녔다, 누이야,
지금은 내 발소리도 쇠약하여져,
저는 어떤 곳에나 있어도, 누이야,
아직 어느 곳에서도 뵈지 않아.
때는 슬프게도 지나가, 누이야,
내 신을 잡아라, 그리고 놓아라,
석양도 어스레해져 가는데, 누이야,
지금은 내 맘도 앓아 지쳤다.
그대는 아직 젊다, 누이야,
어느 곳이든지 방황해 보라,
내 행각의 지팡이를 잡고, 누이야,
나와 같이 저를 찾아 구하여.
─ 모리스 마테를링크

> 김명순 지음

> 글 출처- 공유마당(어문>시>자유시(현대시)

> 이미지 출처- 무료 이미지-픽사베이

'좋은글귀 > 감성어택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꿈을 그리다.  (0) 2018.02.20
<나는 찾았다>  (0) 2017.06.16
시. 물결  (0) 2017.06.12
Posted by 장춘몽 장춘몽
TAG 김명순,

모두의 책임
 
오래전 미국 워싱턴 주 '클라이드 힐'이라는 마을에서는 동전 던지기를 통해 시장을 선출한 적이 있습니다.
선거 결과 두 후보 모두 576표씩 똑같이 나오자 선거관리 위원회는 동전을 던져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이 소식을 들은 마을 사람들은 어처구니없다며 항의를 해왔습니다.
"어떻게 이런 방법으로 시장을 뽑는단 말이오?"
그때 선거관리 위원장이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것이 어리석은 방법이라고 나무라지 마십시오.
한 사람, 단 한 사람만 더 투표에 참여했어도
이런 일은 없었을 것입니다."

그 말을 들은 마을 사람들은 입을 다물고 말았습니다.
사실 그것은 모두의 책임이었기 때문입니다.

=========================

사람은 본질적으로 타인과 연결되어 있습니다.
한 개인이기 전에 누군가의 자녀이고, 누군가의 부모이며 형제입니다.
또 하나의 직장, 마을, 지역, 나라에 속한 구성원이기도 합니다.
따라서 어떤 개인도 '우리'라는 이름으로 만든
여러 문제에 대해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정치, 경제, 사회, 환경 각 분야에서 발생하는 문제들은 우리 모두의 책임이라는 것입니다.

그러니 주인의식을 가지고 깨어 있으십시오.
우리 아이들에게 물려줄 다음 세상이 부끄럽지 않도록 각자의 자리에서 의무와 권리를 다하십시오.


# 오늘의 명언
권리의 진정한 근원은 의무이다.
– 마하트마 간디 –

(출처: 따뜻한 하루)
Posted by 장춘몽 장춘몽

#시 #물결

<물결>

물결이 바위에
부딪치면은
새하얀 구슬이
떠오릅디다.

이 맘이 고민에
부딪치면은
시커먼 눈물만
솟아납디다.

물결의 구슬은
해를 타고서
무지개 나라에
흘러 가지요……

그러나 이 마음의 눈물은
해도 없어서
설거푼 가슴만
썩이는구려.

> 노자영 지음

> 글 출처- 공유마당(어문>시>자유시(현대시)

> 이미지 출처- 무료 이미지-픽사베이

http://hwamong.tistory.com/10

'좋은글귀 > 감성어택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꿈을 그리다.  (0) 2018.02.20
<나는 찾았다>  (0) 2017.06.16
시. 물결  (0) 2017.06.12
Posted by 장춘몽 장춘몽


좋은생각.  비움

우리가 그렇게 아웅다웅하며 사는 건
어쩌면 욕심일 것 이다.

소유하고 채우려는 욕심
채움에서

우리네 만병이 오는듯 하다.



산다는 건 채우는 것이 아니라
비우는 것

#좋은생각 #비움 #채움 #명언 #좋은글 #삶의지혜 

'좋은글귀 > 캘리그라피' 카테고리의 다른 글

Be Original  (0) 2017.08.28
좋은글귀. 채움보다는 비움  (0) 2017.06.11
글귀. 영원한 것은 없다.  (0) 2017.06.04
Posted by 장춘몽 장춘몽

인생에 영원한 것은 없다.

FOREVER

언제가는 끝

'좋은글귀 > 캘리그라피' 카테고리의 다른 글

Be Original  (0) 2017.08.28
좋은글귀. 채움보다는 비움  (0) 2017.06.11
글귀. 영원한 것은 없다.  (0) 2017.06.04
Posted by 장춘몽 장춘몽

좋은글귀. 내일은 없어 오늘을 살아라.

the 열심히
the 행복하게

오늘을 살아라.
Posted by 장춘몽 장춘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