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춘몽이야기/일상이야기

집에 가는 길.

집에 가는 길.

별일 없이 오늘도 째각째각.
시간에 쫒기듯 쉼없이 달렸다.

아이는, 아내는 언제 오냐는 안부전화
대충 끊어 놓고
집에 가는 길, 담배 하나 문다.



'장춘몽이야기 > 일상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9월이 지나간다.  (0) 2018.09.28
대리운전 마일리지.  (0) 2018.09.14
집에 가는 길.  (0) 2018.09.13
직딩으로살아기기. 퇴사  (0) 2018.08.17
직딩으로 살아가기. 계룡산을 가다.  (0) 2018.05.26
직딩으로살아가기. 넉두리  (0) 2018.05.17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