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춘몽이야기/일상이야기

9월이 지나간다.


9월의 마감을 하고 사무실 복귀전에..
노을이 지는 하늘을 바라보다. 피식 헛 웃음이나온다.

매번 마감이 힘이 부치지만
유독 9월은 힘이 들었다. 추석 연휴로 인해 영업일수가 줄었고, 매년 말이 나오는 작년만 못하다라는 이야기..

내년은 더 힘들겠지?
그냥 헛 웃음만 나온다.

'장춘몽이야기 > 일상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올해는 아닌가 보다.  (0) 2018.12.27
롯데프리미엄 아울렛 식당가 안내  (0) 2018.10.14
9월이 지나간다.  (0) 2018.09.28
대리운전 마일리지.  (0) 2018.09.14
집에 가는 길.  (0) 2018.09.13
직딩으로살아기기. 퇴사  (0) 2018.08.17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