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춘몽이야기/세상이야기

루카스 모우라가 토튼햄을 챔스 결승으로 이끌다.

Lucas Moura가 챔스 결승행
티켓을 선물하다

새벽 4시 알람을 맞춰놓고 잠이 들었다. 챔스 4강전 아약스와 토튼햄전을 보기위함 이었는데 피곤함을 이기지 못하고 핸드폰을 뒤집어 알람을 껐다. 5시 30분 다시 울린 알람에 무거운 몸을 일으켜 조용히 TV를 켰다.

후반전 2대2  상황. 남은 시간은 약 20여분 이었다. 루카스 모우라의 후반전 연속 2골로 전설이될 게임을 만들고 있었다. 2골이 흥민이었으면 하는 국뽕적 생각도 잠시 해보았다.

2대2로 비기면 토트넘의 탈락. 절실히 1골이 필요한 시점이었으나 탈락위기의 토트넘의 발이 좀더 무거워 보였다. 

그렇게 지지부진한 토트넘의 롱볼이 간혹 요렌테의 머리를 향했지만 거기까지 였다. 종료를 3분 남기고 코너킥 상황에서 골키퍼 요리스까지 공격을 위해 투입했지만 골킥이 되며 그렇게 경기는 끝이나는 듯 했다.

하지만 마지막 순간 모우라가 한번더 빛을 발했다.  델리의 킬 패스를 쇄도하는 속도를 이용해 구석으로 밀어 넣었다. 나도 모르게 그만 소리질러 버린 순간 이었다. 챔스4강 2차전 헤트트릭의 순간이었다.


그리고 울어버리는 포체티노 감독
선수가 다칠까봐 시계 푼다는 이상한 해설을 ㅋ



단언컨데 오늘의 선수는 루카스 모우라
토트넘 트윗에서도 100% 몰빵 중


그리고 우리 손흥민!
준수한경기지만 팬들의 기대는 모우라가 아닌 흥민이었기에 아쉬움이 조금 남는 경기!



골모음
1차전


2차전



다음경기 일정

6월 2일 새벽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