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춘몽이야기

한화이글스 11년만에 포스트 시즌 진출확정 한화이글스, 11년만에 포스트시즌 진출 확정!잊고 살았습니다. 독수리가 야구를 하고 있다는 것을. 결국 이렇게 다시 한번 야구를 보게 됩니다. 이 기쁜 소식은 한화의 천년의 치어리더 이하영양의 인스타그램에 게재된 것을 퍼온 것잎니다. 출처 바로가기빙그레이글스충청도 출신의 아버지의 영향으로 어릴적 부터 빙그레이글스의 팬 이었습니다. 20년이 훌쩍 넘은 시절의 기억이지만 주전 라인업이 아직도 어렴풋이 기억이 납니다. 당시 최고의 선수는 연습생신화의 장종훈선수 였지만, 이상하게도 저는 이강돈이라는 선수를 좋아했습니다. 이강돈선수 현역 당시 빙그레 이글스의 다이너마이트 타선의 도화선에 불을 붙이는 2번타자였다. 2회 최다안타상과 세 번의 골든글러브를 수상하며 최고의 타자로 이름을 떨쳤다.한국프로야구 사상 두 번..
9월이 지나간다. 9월의 마감을 하고 사무실 복귀전에..노을이 지는 하늘을 바라보다. 피식 헛 웃음이나온다. 매번 마감이 힘이 부치지만유독 9월은 힘이 들었다. 추석 연휴로 인해 영업일수가 줄었고, 매년 말이 나오는 작년만 못하다라는 이야기..내년은 더 힘들겠지?그냥 헛 웃음만 나온다.
인싸가 뭐죠? 2000년대 초반 개그맨 지상렬씨의 말장난개그가 유행하던 시절이 있었다. 대표적인 말장난 혹은 신조어가 안습이었다. 지금도 종종 쓰시는 분들 꽤 계시다.안습, 안구에 습기차다라는 의미로 눈물을 흘리다라는 뜻새로운 단어가 나올때마다. 아버지께선 이해하기 어려워 하셨고 내게 물어보곤 하셨는데.지금 내가 그렇다. ㅡㅡSNS상 뿐 아니라 뉴스 메인기사제목에도 나오는 인싸! 도대체 무슨 의미니?‘인싸’(인사이더의 줄임말), 그리고 ‘아싸’(아웃사이더의 줄임말)다. 이 시점에서 한번쯤 생각해보게 된다. ‘나는 내 무리에서 인싸일까, 아싸일까?’ 물론 둘 중 어느 것에 속하지 않을 수 있다. 그리고 그것이 우리 인생에서 볼 때 크게 문제 될 것은 없다는 것을 우리는 누구보다 스스로 잘 알고 있기도 하다.
배우. 배효원 연기자 A씨로 부터 성희롱 고통호소 기사보기기사보기기사보기배우 배효원, 성희롱 고통 호소 "친분도 없는 사람이…소름 끼치고 불쾌하다"KBS 2TV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간호사 '손효준'역을 맡았던 배우 배효원씨가 SNS를 통해 성희롱으로 고통을 호소했네요.별의별 미친넘입니다.실명은 언급 하지는 않았지만 2년전 찍었던 작품에서 알게된 사이인듯 하고요.영화.로마의 휴일 단역할때 봤는데 최근 노골적인 집착을 했다고 하네요..기사보기로마의휴일 출연배우주연급으로 임창정,공형진,정상훈
대리운전 마일리지. 대리운전을 불렀다마일리지가 적립이 안된다.흠...대리운전 회사의 마일리지는 지연배차시 요금을 회사에서내주기때문에 안된다라는 문자가 왔다.일언반구 없었다.ㅡㅡ
집에 가는 길. 집에 가는 길.별일 없이 오늘도 째각째각.시간에 쫒기듯 쉼없이 달렸다.아이는, 아내는 언제 오냐는 안부전화대충 끊어 놓고집에 가는 길, 담배 하나 문다.
직딩으로살아기기. 퇴사 지난 시간을 떠올려 본다.젊은날의 나는 30이라는 적지 않은 나이에 신입사원으로 입사했다. 그때는 입사가 내 인생의 전부였다. 돈을 벌어야 했고. 결혼을 해야했다. 그때는 몰랐다. 인생의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아니, 모른척 했다.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그리고 회피 하기만 했다. 퇴사를 결심하기에는 싸워야 하는 세상의 편견이 너무 많았다. 단번에 부딪치는 편견은 "그래서 뭐 먹고 살건데""누군 좋아서 일하니?""시간이 해결해줘""남자가, 남편이 아빠가 오죽 못 났으면..쯧쯧"그래서이제야 용기를 내본다.남들보다 열심을 다했다. 동기들 보다 2년 늦었다라는 생각에 평일,휴일 가리지 않고 일했다.땀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믿으며, 진심은 언제나 통한다 믿으며 일했다. 처음에는 미비했던 성과가 서서히 실적이 되었고..
펠레의 저주. .살라편 지금 챔스결승 본방사수 중해설진도 레알의 압승을조심스럽게 예상하는의견을 내놓는 가운데전반전 예상외의선전을 하는 리버풀그러던중 살라의 부상..사실 살라의 부상은예견되어 있었다.펠레의 저주.살라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