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패배자 : 코너 맥그리거


패더급 챔피언 자리에 올랐을 때, 코너 맥그리거를 새로운 경량급 골목대장 정도로만 생각했다. 훗날 라이트급 챔피언까지 신문고 치듯 두들겨 이기기 전까지는. 흥행 몰이가 곧 돈 몰이가 되는 스포츠 판에서 도발적인 언행과 패션으로 충분한 상품성을 갖춘 코너 맥그리거를 가만둘 리가 없었다. 슬슬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와의 경기 이야기가 나왔다. 경기 전부터 상대를 도발해 판을 키우는 데 도가 튼 맥그리거는 주먹보다 빠른 입놀림으로 메이웨더를 도발했다. 경기 방식은 복싱 룰. 맥그리거는 자신에게 불리한 규정에도 주눅 들지 않았다. 시작과 동시에 49전 49승의 복서를 깊숙이 파고들었다. 경기 초반만 해도 이변이 일어나는 것 아닌가 할 정도로 매콤한 펀치를 날렸다. 후반부로 갈수록 체력이 떨어지자 때를 기다리던 메이웨더에게 안면을 자꾸 내줬지만, 계속된 충격으로 정신이 멍해져도 여전히 주먹을 휘둘렀다. 비록 메이웨더가 아닌 허공에 꽂힌 펀치였어도 심판이 말리기 전까지 적어도 바닥에 드러눕진 않았다. 단순히 이종격투기 선수가 복싱에 도전해서 흥미로운 경기는 아니었다. 질 때 지더라도 여한 없이 덤빈 패배자 코너 맥그리거의 모습 때문에 10라운드까지 자리를 뜰 수 없는 경기였다.

원문
Posted by 장춘몽 장춘몽

예명 : 마동석
본명 : 이동석


마동석의 본명은 이동석이다. 마동석은 자신의 예명이 '악마 동석'의 줄임말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초등학교 때 별명이 '악마 동석'이었다. 장난끼가 많았다. 학창시절 장난스럽게 친구들에게 주먹을 날리는 개구쟁이였다"고 말했다.


장난같지?
Posted by 장춘몽 장춘몽


1.
신발을 정리하는 일을 맡았다면
세상에서 신발  정리를 가장 잘 하는 사람이 돼라.
그러면 세상은 당신을 신발 정리만 하는
심부름꾼으로 놔두지 않을 것이다. 
 
- 고바야시 이치조 
 
 
2.
자기를 굽힐 수 있는 이는
중요한 지위를 차지하지만,
남에게 이기기를 좋아하는 이는
반드시 적을 만나게 된다.  
 
- 명심보감 
 
 
3.
길을  걷다가 돌을 보면
약자는 그것을 걸림돌이라 하고
강자는 그것을 디딤돌이라고 한다. 
 
- 토마스 칼라일 
 
 
4.
세상이 널 버렸다 생각하지 마라.
세상은 널 가진 적이 없다. 
 
- 롬멜 
 
 
5.
일찍 책장을 덮지 마라.
삶의 다음 페이지에서
또 다른 멋진 나를 발견할테니 
 
- 시드니 셀던 
Posted by 장춘몽 장춘몽

롱보드계의 여신 고효주
늘씬한 아가씨가 춤을 추듯 롱보드를 타는 움짤은 한번즈음은 보셨을 꺼에요. 우아하게 장발의 생머리를 휘날리는 모습이 매력적이네요. 타칭 롱보드계의 여신이라 불리는 그녀에게 매혹당하는 이유는 여신이라 불리는 외모가 아닌 그녀의 용기때문입니다.

제 2의 인생을 위하여
'롱보드 여신'이라고도 불리는 고효주

네이버 라인 팀에서 UI 디자이너로 일하며 롱보드를 즐기다가 아예 직장을 그만두고 롱보드 라이더로서 제2의 인생을 시작했다고.... 비록 전처럼 수입이 일정하지는 않지만 보드를 타고 콘텐츠를 만드는 현재 삶이 만족스럽다고 하네요!


라이딩모습

Posted by 장춘몽 장춘몽
아이의 눈으로본 세상. 초등학생이 첫눈을  보고 동시를 썼다면 당연히 예상되는 아름답고 깨끗할 것인데 세상을 풍자했다라는 평을 받는 시가 있어 소개하려 합니다.

첫눈 첫눈이 내린다. 맨 처음 떨어지는 눈은 태어날 때부터 맨 아래 있던 눈. 맨 아래에 있던 눈은 떨어진 후에도 맨 아래. 눈이 되지 못하고 땅바닥으로 고꾸라져 녹아버린다. 중간에 떨어지는 눈은 태어날 때부터 중간에 있던 눈. 중간에 있던 눈은 떨어진 후에도 중간. 아래의 눈들이 얼려놓은 땅으로 힘들게 쌓인다. 맨 위에 떨어지는 눈은 태어날 때부터 맨 위에 있던 눈. 맨 위에 있던 눈은 떨어진 후에도 맨 위. 아래의 눈들이 빚어놓은 푹신한 땅 위로 상처 없이 떨어진다. 사람들은 모두 맨 위에 있는 눈을 보고 아름답다고 한다. 아무런 힘도 들이지 않고 맨 위에서 태어낫을 뿐인데 자기들이 전부인 것 마냥 아름답다며 사치스러운 자태를 뽐낸다. 첫 날에 내린 진짜 첫 눈은 언 바닥에 몸을 내박으며 물의 파편이 되어 지금즘 하수구로 흘러 들어 억울함에 울부짖고 있는 것은 아무도 듣지 않는다. 난 눈이 싫다.


Posted by 장춘몽 장춘몽
● 가난은 비싸다.

의식주 모든 것이 가난한 이들에게는 훨씬 더 비싸다. 뭘 사도 한꺼번에 내면 더 싸진다. 신용이 없으면 이자율이 올라간다. 일시불 낼 여유가 되면 싸진다.

주택 소유하면 주거비가 제일 적게 들고, 전세가 그 다음이고, 전월세가 그 다음이고, 월세가 훨씬 비싸고, 호텔이나 모텔이 제일 비싸다. 그리고 기회비용도 더 많이 들어간다. 전세로 살던 집에서 이사갈 확률이 더 높고, 호텔이나 모텔에서는 내 살림도 차릴 수가 없다. 내 살림이 있어야 요리할 수가 있다. 매식은 집에서 해먹기 보다 훨씬 비싸다. 매달 천만 원 버는 이들에 비해서 비정규직으로 월세사는 이들에게 주거비는 무척이나 비싸다.

● 가난은 불편하다.

자가용있으면 대중교통보다 편하다. 돈 있어 택시 타면 버스보다 편하고 전철보다 편하다. 좋은 회사는 통근버스를 돌릴 수 있고 직원 기숙사도 지원할 수 있으나 보통은 내 돈 내고 출근해야 한다. 가난은 비싸고, 불편하다.

같은 대학교 같은 과 다니면서 대학교 바로 옆에 원룸을 잡아줄 수 있는 부모를 가진 친구는 훨씬 편하게 다닌다. 멀리서 통학하는 친구는 하루에 두 시간만 더 잃는게 아니라 통학 시간 신경쓰고, 친구들과 늦게 어울리다가도 막차 시간 고려해야 하는 여유를 좀먹힌다. 통학의 피곤도 일상에 누적된다. 학교 가까이 사는 친구는 할 수 있는 과외 알바도 할 수가 없다.

● 가난은 자존심 상한다.

당장 당신도 상사에게 깨지고 나면 몇 시간 동안이라도 일이 손에 안 잡힌다. 줄담배를 피거나 술 한 잔 하면서 풀어야 할지도 모른다. 가난한 사람이라고 그냥 닥치고 참아야 하는가? 술 한 잔은 못할지 몰라도 그 스무 살 알바 아가씨는 약간의 사치인 디저트 한 조각으로 풀 수 있다. 백만원 월급 직장인 여성은 립스틱 하나 살 수 있다. 택배 아저씨는 일 끝나고 치맥을 땡길 수도 있다.

그들도 자신의 수입에는 사치인 거 안다. 당신이 당신 수입으로는 조금 사치지만 고급 코스 요리를 질렀던 것처럼, 그들도 자신의 여유 내에서 사치스러운 무언가를 하면서 기분을 푼다. 그걸 보면서 혀를 찰 자격이 당신에겐 없다. 그렇다면 억대 연봉 버는 사람은 당신보고 “으이그 3-4천 연봉 벌면서 저렇게 택시도 가끔 타고 커피도 마시고 친구도 만나고 하니 평생 돈을 못 벌지”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자존심 상하면 일에 영향이 간다. 그리고 가난한 이들은 자존심 상할 일이 훨씬 더 많다. 풀 수 있는 방법도 제한 되어 있다. 자존심 상한다고 해서 오기로 일을 세 배 더 열심히 하는 것은 만화에서나 나오는 설정이다.

그런 오기도 평소에 쌓아둔 심적인 맷집, 정신적인 건강을 필요로 한다. 당신은 직장상사에게 혼날 때마다 “훨씬 더 잘 해서 내 실력을 증명하겠어”라는 다짐이 마구마구 솟아나는가? 하루에 두세 번 깨지면? 모든 사회가 당신을 비난하면? 전투력이 마구 상승하는가?

● 가난은 자주 아프게 한다.

스트레스 받으면 자주 아프다. 잠이 모자라면 자주 아프다. 평소에 몸 관리 안 하고 불규칙적으로 먹고 싸구려 음식 매식하면 아프기 쉽다. 제때 제때 검진 안 받고 몸 안 좋을 때 안 쉬어주면 더 아프다. 그래서 가난하면 자주 아프다. 몸살 감기 걸리면 당신도 출근하기 힘들듯이, 이들도 아프면 일하기 싫다.

● 가난한 사람 편은 없다.

세상은 강자를 좋아한다. 별 거 없어 보이는 이에게 호의를 베풀고 떠받을여 주는 사회는 없다. 푼돈이라도 쥐어짜내려 접대용 미소를 짓는 이들도 돈 없는 사람은 무시한다. 같이 가난한 이들도 가난한 이들 편에 서지 않는다. 연대하는 순간 자신에게 가난이라는 낙인이 찍히기 때문이다.

그 전까지는 나는 그저 운이 없고, 조금만 잘 풀리면 잘 될 것 같다 자기 합리화 할 수 있다. 나보다 더 한심하게 돈 쓰는 이에게 손가락질 하고, 나보다 좀 더 노력 안 하는 것 같은 이를 비난할 수 있다. 그럼으로서 상대적인 우월감을 느끼며 나의 미래에 대하여 약간의 희망을 가질 수 있다. 가난한 사람에게 자기 편은 없다. 무려 자기 자신조차도 가난한 자신을 혐오하며 언젠가 잘 살 나를 꿈꾼다.

● 가난은 기회를 주지 않는다.

네가 좋아하는 걸 찾아서 열정 페이로 경력 쌓으라고? 그렇게 천천히 네 미래를 만들어 가라고? 인턴 제도는 돈을 안 벌고도 직장인으로 생활할 수 있는, 최소한 중산층 아이들에게 가능한 제도다. 가정을 꾸린 성인 중에서 6개월-1년 동안 생활비 까먹어 가면서 기약 없는 인턴을 할 수 있는 사람이 몇 있는가? 나이 차별을 꼭 하지 않아도, 재산 차별을 하지 않아도, 이렇게 가난은 꿈이고 뭐고 짓밟아버린다.

● 가난한 사람도 사람이다.

가난한 사람도 열 받으면 작은 사치라도 하면서 마음 풀고 싶고, 싫은 소리 들으면 일이 손에 안 잡힌다.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출근해야 하면 피곤하긴 매한가지고, 자꾸 실패를 경험하면 미래에 대한 희망이 점점 없어진다. 일상이 피곤한 당신과 똑같은 사람들이다.

단지 좀 더 아플 일, 불편한 일, 돈 드는 일, 자존심 상할 일이 많고, 편들어 주는 사람 없고, 기회가 적을 뿐.

Posted by 장춘몽 장춘몽
당신의 엄지가 좋아요를 누를 수 밖에없는 그녀들. 공중파의 수지도 울고 갈 만한 사심 가득 SNS스타들을 제가 아는 수준에서 가나다순으로 나열 합니다.  이제 시작 합니다.

#나현선

프로필
이   름. 나현선
출   생. 1995.9.20
사이트. 인스타그램, 쇼핑몰

About 나현선
약 10만 팔로우를 보유한 인스타그램  스타인 그녀는 현재 피팅모델 겸 홈 쇼핑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또렷한 외모가  특징인 그녀는 귀염과 요염(?)을 다 가지고 있다고 생각되네요.

BEST CUT



#바나나

프로필
이   름. 빠나나
사이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홈쇼핑

About BANANA
마성의 빠나나. 160cm의 크지 않지만 비율이 좋아 옷맵시가 잘 나오는 모델. 하지만 그녀가 유명한 이유는 토종 100% 한국인임에도 혼혈로 오해 받는 이목구비 때문!

Best Cut


#손화민

프로필
이름 손화민
생년
사이트 페이스북, 블로그
          
About 손화민
그냥 페북여신! 페이스북을 하시는분이라면 아마 한번 즈음은 공유 하거나 좋아요늘 눌렀을 그녀.

Best Cut

'사진자료실 > Pers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좋아하는 SNS스타 모음.  (0) 2017.11.20
찍었다하면 대박나는 수지 게스화보  (0) 2017.09.21
살인자의기억법 시사회장에서 포즈취하는 클라라  (0) 2017.09.04
Nask.   (0) 2017.08.28
Nask. skull mask  (0) 2017.08.28
EYES 01.  (0) 2017.06.12
Posted by 장춘몽 장춘몽


흠. ..

'사진자료실 > humo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머. 아들딸 둘다 못지킨 사람  (0) 2017.09.22
유머. 자유롭고싶다  (0) 2017.06.20
유머. 살을깍는 고통  (0) 2017.06.18
Posted by 장춘몽 장춘몽

아무로 나미에 내년에 은퇴!
국내에도 다수의 팬을 보유한 아무로 나미에의 20년간의 연예활동 은퇴 소식에 일본 전 열도가 충격에 빠졌다네요.

기사원문
기사원문
기사원문




프로필
다른이름
あむろなみえ, 安室奈美恵, Amuro Namie
출생1977. 9. 20. 일본 처녀자리, 뱀띠
나이 41세, 만40세
소속사 stella88
신체 158cm , 40kg
데뷔 1992년 슈퍼 몽키즈 싱글 앨범 [恋のキュートビート]

수상내역

그녀의 사진들


기사원문
기사원문


Posted by 장춘몽 장춘몽
수지 GUESS 화보

그녀는 항상 옳다


풀샷


요건 서비스
움짤

'사진자료실 > Pers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좋아하는 SNS스타 모음.  (0) 2017.11.20
찍었다하면 대박나는 수지 게스화보  (0) 2017.09.21
살인자의기억법 시사회장에서 포즈취하는 클라라  (0) 2017.09.04
Nask.   (0) 2017.08.28
Nask. skull mask  (0) 2017.08.28
EYES 01.  (0) 2017.06.12
Posted by 장춘몽 장춘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