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 같은 5월의 마감도 지나갔습니다. 푸쉬를 하던 창고에 쌓던 바다에 뿌리던 목표를 맞추라던 지점장.버럭버럭 화를내던 파트장. 도움을 주지 못하는 본사와의 언쟁. 어리버리한 협력사.

마감을 하고나면 결과야 어떻든 후련한 마음이 듭니다. 예전에는  말이죠.

최근 몇년사이 시장상황이 좋지 않고 치열한 경쟁속에 M/S가(Market share:시장점유율) 계단식 하락을 보이고 있어 마감을 하고도 1일인데 x누고 안딱은 느낌이 드네요.  아무도 없는 사무실에 앉아.
눈치 없게 내일 연차를 쓴 저는 나머지 공부중이네요.
신고
Posted by 장춘몽 장춘몽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