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 퇴근한 날
내자리만 빼고 다들 퇴근한 목요일 밤
비는 주적주적내렸고
나는 홀로 남아 잔업을 하고 있다.

주린 배를 채우려 컵라면에
물을 붓고
담배한대 피웠다.

에휴 담배좀 끊고 싶지만
작심 3초다.




Posted by 장춘몽 장춘몽
신통방통 바나나를 신선하게 보관하는 방법을 소개 하고자합니다.


바나나 신선하게 보관하기
(香蕉,banana)

맛도 일품 영양만점 바나나는 누구나 좋아하는 일등과일 중 하나인데요. 열대과일인지라 쉽게 무르고 갈변되기 쉬운데요. 그래서 알아본 바나나 오래보관하기

갈변이되어버렸다.









껍질을 까서 얼려먹거나 랩으로 꽁꽁 싸놓는 방법등 다양한 방법이 있어요


원래는 녹색


얼려서 보관하는 방법이 있기는 한데
본연의 바나나라기보다는 아이스크림이 되어버린 느낌이라저는 싫더라구요


랩으로 꼭지감싸기!



꼭지를 감싸는 이유는 수분이 빠져나가는 것을 보호하기 위함 입니다.

꼭지를 쿠킹호일을 이용해 말아 말아주면 끝.

1,2개씩 나눠서 자른후 꼭지만 감아주면 더욱 잘 보관되겠죠?



꼭지감싸기 vs 상온보관



그리고
바나나 이미지 투척


Posted by 장춘몽 장춘몽

직딩일기. 퇴근길
하루의  일과를 마치고 귀가하는 퇴근의 시간은 언제나 즐거운 일이다. 영업사원이라 퇴근 시간도 퇴근하는 장소도 일정하지는 않지만 그러면 어떠하리

그런데 오늘은 조금 심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운행거리 97.9km
운행시간 1시간 30분
출발시간 7시 24분
도착시간 8시 54분



신호대기 중에. ..
땅거미가 내리는 저녁 퇴근길..
어둑해지는 하늘이 웬지 스산한 기분 마저들게하는 하늘 빛이네요


항상 고생은 가족의 몫
돌이 아직 지나지 않은 아이는 엄마의 손이 더욱 필요하고 그런 엄마는 힘이 많이 부치는데 아빠는 9시나되서 들어와 지쳐 잠이 드네요. .
Posted by 장춘몽 장춘몽


폭풍전야같은 주말을 보내며

매번 느끼지만 참 주말은 시간이 왜 이렇게 빨리가는 걸까요?

금요일 퇴근후 부터 한게 없다는 것에 살짝 짜증스런 시간입니다.

어디 알찬 주말들 보내셨나요?
Posted by 장춘몽 장춘몽
전쟁 같은 5월의 마감도 지나갔습니다. 푸쉬를 하던 창고에 쌓던 바다에 뿌리던 목표를 맞추라던 지점장.버럭버럭 화를내던 파트장. 도움을 주지 못하는 본사와의 언쟁. 어리버리한 협력사.

마감을 하고나면 결과야 어떻든 후련한 마음이 듭니다. 예전에는  말이죠.

최근 몇년사이 시장상황이 좋지 않고 치열한 경쟁속에 M/S가(Market share:시장점유율) 계단식 하락을 보이고 있어 마감을 하고도 1일인데 x누고 안딱은 느낌이 드네요.  아무도 없는 사무실에 앉아.
눈치 없게 내일 연차를 쓴 저는 나머지 공부중이네요.
Posted by 장춘몽 장춘몽
TAG 일상

WHO AM I.

나에게 묻는다. who am I?
잘하고 있는지. 후-회-마!

나에게 묻는다. Who am I?
잘가고 있는지. 후-회-마!

1981 세상에 태어나 3번째 12간지
2017 다른건 몰라도 가진 것 하나있지.  바로 간지.

내가 가는 이 길이 바른길 일까?
가끔은 그런 질문을 하고는 한다. 나의 의지에 의한 선택. 혹은 타인의 의한 선택으로 나의 인생이 더 좋은길로 갈수 있었는데 그러지 못했던 것은 아닌가 하고 말이다.

좌로가던 우로가던 모든 선택이 RIGHT옳았다고 이야기 하고 싶지만 가끔 후회기 밀려 오는 것도 사실이다.

6월 1일 새벽에.

Posted by 장춘몽 장춘몽